logo

ABOUT US
엔터웨이소개
엔터웨이강점
인사말
비전
연혁
인재채용
오시는길
JOB OPENINGS
전체채용공고
국내채용공고
외국계채용공고
임원직채용공고
업종별채용공고
CONSULTANTS
Consultants
Nterway USA
MGT Support
Peoplecheck
Advisors
FOR CANDIDATES
헤드헌팅(개인)
이력서등록
내학력증명서비스
FOR EMPLOYERS
헤드헌팅(기업)
구인의뢰서작성
평판조회
학력조회
경력조회
N-MAGAZINE
엔터웨이소식/언론보도자료
컨설턴트칼럼/커리어리포트
커리어닥터/커리어팁/추천도서
엔터웨이갤러리
SUPPORT
FAQ
상담 및 불만 접수
개인정보취급방침
FAMILY SITE
NTERWAY USA
PEOPLECHECK
NTERWAY STUD FARM

N-MAGAZINE

HOME > N-MAGAZINE > NTERWAY NEWS
home
/
진정한 파트너쉽을 갖고 고객의 성공적인 동반자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김미영 컨설턴트] ‘잔심(殘心)’과 주인의식
잔심(殘心)’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 말은 다도(茶道)와 궁도, 그리고 검도에서 쓰이는 말로, 궁도에서는 활을 쏘고 난 뒤 곧바로 다음의 반응에 대비하는 자세를 말하고, 검도에서는 일격을 가한 후에 상대방의 반격에 대비하는 마음자세를 말합니다. ‘잔심’이란 한마디로 어떠한 상황, 변화에도 흔들림없이 한결같이 대처하는 마음가짐을 가리키는 말이라 할 수 있습니다.





기해년 한해도 정치, 사회, 경제, 문화 등 어느 한 분야도 편안한 예측을 할 수가 없습니다.


이럴때일수록 더욱 필요한 마음가짐이 바로 ‘잔심’이라 할 수 있습니다. 물방울이 하나 둘 떨어져 마침내 바위를 뚫는 것처럼, 한결같이 대처하는 마음을 지닌다면 아무리 어려운 난관이 있더라도 헤쳐나갈수 있습니다.


다도에서는 이 ‘잔심’이란 말이, 차를 마시고 난 후 지니는 마음가짐을 가리킬 때 쓰입니다.


“차 그릇을 만졌다가 놓을 때에는 그리운 사람과 이별하는 심정으로 하라.”는 가르침이


바로 그것입니다. 어떤 일을 하더라도 이 다도의 가르침처럼 절실하고 간절하게 행한다면 그 결과는 한결같을 것입니다.


인구구조, 소비위축, 심리적 소득 하락외에도 단축시간근로시행, 최저임금법 시행령등 기업으로서도, 개인으로서도 녹녹치 않은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절실하고도 한결 같은 이 ‘잔심’은 사회기반은 물론 자기자신과 회사를 흥하게 하고 성장하게만드는 원동력과 같은것입니다.





옛날 한 스님이 많은 나무들이 자라고 있는 산에 계속 나무를 심고 있었습니다. 이를 본 다른 스님이 지금 이 산에 나무가 많은데 다시 나무를 심어서 무엇 하려고 하느냐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그 스님은 “첫째는 절의 경치를 좋게 하고, 둘째는 후세 사람들에게 남겨 주기 위해서입니다.”라고 대답한 뒤 계속 묵묵히 나무를 심었습니다.


어려울 때일수록 위의 스님과 같은 자세가 필요합니다. 나도 좋고 남도 좋고 지금 당장이 아닌 미래를 대비하는 그 일이야말로 참된 일이 될 수 있습니다. 이 스님이 한 말 중에 유명한 말이 “수처작주(隨處作主) 입처개진(立處皆眞)”이라는 말입니다. 즉, “가는 곳마다 주인이 되라, 그러면 선 자리 그곳이 바로 참다운 것이다.”라는 것입니다. 어딜 가나 주인이 되어 선 자리 그대로가 참다운 삶이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가르침입니다.





우리가 어떤 보직을 맡고 있던 주인의식이 철저하면 최선을 다해 전력투구할 수 있습니다. 주인의식이 없으면 내가 하는 모든 일이 남의 일이 되어 버립니다.


내가 주체가 되지 않는 방관자의 시각에서 바라보면 대안없는 비판과 불만이 앞서 대의를 그르치거나 합리적인 문제해결을 할 수가 없습니다.


직장에서뿐만이 아니라, 가정에서도, 그리고 사회•국가의 일원으로서도 최선을 다하려면 철저한 주인의식을 가져야만 합니다. 내가 주인공이라는 생각, 내가 지금 주인이라는 마음가짐으로 매 순간 순간 최선을 다해 살아가면 서있는 그 자리가 바로 꽃자리입니다.






새해가 밝았으니 우리 모두 묵은 때는 모두 씻어내고, 앞으로는 하루하루 주인의식을 갖고 살아갔으면 합니다. 이는 남을 위해 필요한 것이 아니라, 바로 나 자신의 행복과 성공한 삶을 위해 필요한 것입니다. 2019년 기해년 한 해, 우리 모두가 각자 서 있는 그 자리에서 잔심(殘心)을 가진 참된 주인이 되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