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ABOUT US
엔터웨이소개
엔터웨이강점
인사말
비전
연혁
인재채용
오시는길
JOB OPENINGS
전체채용공고
국내채용공고
외국계채용공고
임원직채용공고
업종별채용공고
CONSULTANTS
Consultants
Nterway USA
MGT Support
Peoplecheck
Advisors
FOR CANDIDATES
헤드헌팅(개인)
이력서등록
내학력증명서비스
FOR EMPLOYERS
헤드헌팅(기업)
구인의뢰서작성
평판조회
학력조회
경력조회
N-MAGAZINE
엔터웨이소식/언론보도자료
컨설턴트칼럼/커리어리포트
커리어닥터/커리어팁/추천도서
엔터웨이갤러리
SUPPORT
FAQ
상담 및 불만 접수
개인정보취급방침
FAMILY SITE
NTERWAY USA
PEOPLECHECK
NTERWAY STUD FARM

N-MAGAZINE

HOME > N-MAGAZINE > NTERWAY NEWS
home
/
진정한 파트너쉽을 갖고 고객의 성공적인 동반자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헤드헌터 4人 "직무 단절은 곧 경력 단절, 커리어 연속성 지켜라"
헤드헌터 4인에게 듣는 커리어 관리 전략
"업종 간 경계 무너지고 ‘스페셜리스트’ 시대 온다"

평생직장이 없어졌다. 경제 침체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수십 년간 대한민국 경제를 이끌어오던 제조업 대기업도, 고공 성장하던 항공·여행 업계에서도 평생을 회사에 바쳤던 직장인들을 내보내게 했다. 전문직도 기술의 발전이라는 더 큰 파도에 부딪혀 언제든 대체될 수 있다는 두려움을 실감하고 있다.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고용 시장에서 많은 이들이 커리어 전환을 위해 새로운 도전을 하고 있다. ‘이코노미조선’은 코로나19 속 고용 시장에서 가장 입지가 좁아졌다고 평가받는 화이트칼라 ‘문과’ 사무직을 중심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이들이 어떻게 커리어를 계발해나가야 할지를 안내한다.
[편집자 주]

입사 1년 차인 김신입(가명)씨는 취업난 속 서류 난사(무차별적으로 여러 회사에 채용 원서를 넣는다는 뜻의 신조어)를 한 결과 합격한 식품 회사 영업팀에 들어갔다. 그러나 영업 일이 재미가 없어 그는 매일 수십 번씩 ‘퇴사할까, 몇 년만 참고 이직할까’를 고민한다.

입사 6년 차 한대리(가명)씨는 6년 동안 화장품 기업의 오프라인 지점 관리를 하고 있다. 손에 익은 일 자체는 즐겁지만, 앞으로는 수요가 거의 없을 직무를 하고 있다는 불안감에 이직 생각을 하게 됐다.

입사 20년 차 임원인 황이사(가명)씨는 한 조선 회사의 임원이다. 자기 일에 자부심은 크지만, 혹시 내가 사양산업에서 평생을 보낸 것은 아닌지, 은퇴 후에 내가 갈 곳은 있을지 걱정이 많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고용 시장에 한파를 몰고 왔다. 평생직장 개념은 사라진 지 오래고,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이 가속화한 일자리 지형의 변화는 직장인을 불안에 떨게 하고 있다. 다양한 연차의 직장인은 발전 가능성이 큰 일자리를 찾고자 하지만, 어떻게 커리어를 관리해야 할지 고민은 매일 깊어만 간다. 특히 ‘최후의 보루’로 여겨지는 이직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도 많다.

‘이코노미조선’은 10년 넘게 이직 시장에서 활동하고 있는 현직 헤드헌터 네 명을 10월 12일 만나 직장인을 위한 커리어 관리 방법에 대해 들었다. 엔터웨이파트너스에서 전기·전자 업종을 담당하는 유윤동 대표이사, 유니코써치에서 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담당하는 권용주 이사와 소비재를 담당하는 문선경 상무, 벤처피플에서 제조업과 건설을 담당하는 김동원 이사와 인터뷰를 토대로 신입(경력 1~3년 차), 주니어(4~10년 차), 시니어(11년 차 이상)를 위한 일자리 시장 가이드라인을 엮었다.

직장인을 대표하는 김신입, 한대리, 황이사씨의 커리어 고민에 대한 처방을 받았고, 헤드헌터들이 매칭을 성공시킨 직장인 이직 사례도 담았다.


유윤동 엔터웨이파트너스 대표이사. 아주대 전자공학

◇키워드 1│업종은 바꿔도 직무는 평생 간다

헤드헌터들은 신입의 경우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지를 명확하게 하고, 반드시 원하는 직무에서 오래 하고 싶은 일을 시작하라고 조언했다. 이들은 "업종은 나중에 충분히 바꿀 수 있지만, 직무를 바꾸는 일은 훨씬 어렵다"며 신중하게 첫 커리어를 시작하라고 강조했다. 직무가 전혀 맞지 않는 김신입씨의 경우, 회사 내에서 부서를 바꾸거나 다른 회사에 다른 직무 신입사원으로 지원하는 방안이 있다고 설명했다. 일명 ‘중고신입(직장 생활 경험이 있는 구직자가 자신의 경력을 포기하고 다른 회사에 신입사원으로 입사하는 것)’을 뜻한다.

유윤동 "자신의 적성과 맞지 않는 직무를 억지로 1~3년 하면, 주니어급이 됐을 때 그 경력을 거스르고 커리어를 전환하기가 매우 어렵다. ‘타이틀’을 중시하는 문화 때문에 자신의 업무에 대한 큰 고민 없이 기업에 취업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렇게 취업한 많은 젊은 직장인이 이후 주니어급이 되어 직무를 바꾸려고 시도하나, 많은 어려움을 겪는다. 한 직무를 5년 이상 하면 그 이후 갑자기 다른 직무를 하기 어렵다. 처음부터 자신과 잘 맞는, 오래 하고 싶은 업무를 맡아서 일관성 있게 커리어를 관리해야 한다."

- 내용 전문은 링크 참조 -


※ 본 자료는 2020년 10월 25일 이코노미조선에 보도 되었습니다.